아직 하늘에서 편히 쉬고 있는지, 다시 땅으로 내려왔는지 모르겠다.
1년이 지나버렸지만 아직 니가 보고 싶구나.
어디에 있던 우선 편히 쉬고 있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