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진보연대 인천지부


인천 지부 활동


[2017 사회운동학교] 정세강좌 <3강 [국제] 트럼프시대, 극우 포퓰리즘의 발호와 국제 노동자운동>

인천지부
정세강좌의 마지막 강의는 6/1, '국제 정세'를 주제로 열렸습니다. 류미경 민주노총 국제국장님이 강의를 맡아주셨습니다.
극우적인 공약들을 내걸었던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된 것이 상반기의 큰 이슈였는데요, 강의에서는 트럼프의 주요 의제를 안보/무역/경제/이민의 측면에서 분석하면서 자유무역이나 국방 등 모든 측면에서 미국우선주의를 적용한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비슷한 경우가 프랑스 대선에서도 벌어졌는데, 프랑스에서는 극우를 대표하는 '국민전선'의 마린 르펜이 중도우파인 에마뉘엘 마크롱에게 결국 패한 결과를 볼 수 있었습니다.
이 차이는 어디서 발생하는 것일까요? 유럽과 미국에서 관찰되는 극우주의의 발호는 세계화의 실패와 정치의 위기에서 기인한 신자유주의 중도좌파 및 중도우파 정책의 실패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미국 노동운동은 이러한 결과로 등장한 트럼프와 극우주의에 제대로 맞서지 못하고 건설노조 등 일부 노조가 트럼프 정책을 옹호하기도 하는 등, 분할을 겪었습니다. 결국 트럼프 시대의 도래는 세계화의 위기와 여기에 대항하는 운동의 위기, 둘 모두가 낳은 것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참가자들은 평소 접하지 못했던 주제에 대해 고민해보는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들려주었습니다. ^^
주제어
정치 노동 여성 반전평화 민중생존권 국제
태그
미국 반세계화 자유무역 세계화 신자유주의 사회운동학교 전교조 교육개혁 유럽연합 극우주의 노동시장 유연화 난민 브렉시트 트럼프 보호무역 고교학점제 기간제 교사 임용시험 교대 사대 7차 교육과정 사립학교 전국기간제교사연합회 교원양성임용 NAFTA재협상 이민반대 마크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