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진보연대


정치

대안적 사회를 위한 실천 속에서 대중 스스로 해방의 주체가 되는 과정이 바로 정치입니다. 정당정치뿐만 아니라 정치 일반에 대한 대중의 불신이 날로 깊어지고 있는 지금, 민중운동이 새롭게 정치적 보편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아래로부터의 대중운동 그리고 노동자 정치‧사회운동의 강화가 필요합니다.

주제별 묶어보기(정치) 페이지로 이동하기

경제

1970년대 자본주의의 구조적 위기에 대한 대응으로서 출현한 신자유주의 금융세계화는 2007년~2009년 세계경제 위기를 계기로 그 한계를 드러냈습니다. 하지만 정부와 자본은 신자유주의 정책을 여전히 유지하면서 경제위기의 비용을 민중들에게 체계적으로 전가하고 있습니다. 사회진보연대는 민중들의 고통을 더욱 깊어지게 할 자유무역협정(FTA)에 반대하며 정부의 수출-재벌 중심의 세계화 전략 및 이를 뒷받침하는 노동유연화의 전반적인 변혁을 추구합니다.

주제별 묶어보기(경제) 페이지로 이동하기

노동

사회진보연대는 신자유주의가 만들어낸 일상적인 정리해고와 비정규직 확산에 반대하며, 노동자에 대한 착취를 심화시킬 노동유연화 전략에 맞서 투쟁합니다. 노동자의 단결과 노동조합 운동의 강화를 위해 실천하며, 노동자운동의 새로운 길을 만들어가고자 합니다.

주제별 묶어보기(노동) 페이지로 이동하기

여성

사회진보연대는 여성의 몸에 대한 권리를 침해하는 성폭력, 성매매에 반대합니다. 또한 저출산‧고령화를 이유로 결혼, 출산, 육아 등을 의무화하는 반면 여성의 권리는 제약하는 현실을 바꾸기 위해 실천합니다. 그리고 여성노동을 낮게 평가하고 여성에게 저임금 비정규직 일자리를 강요하는 현실에 맞서 여성노동권을 쟁취하고자 합니다.

주제별 묶어보기(여성) 페이지로 이동하기

반전평화

그 어떤 목적으로도 민중들의 삶을 파괴하는 전쟁은 정당화될 수 없습니다. 사회진보연대는 미국의 군사패권 강화 시도와 이에 동조하는 한국군 해외 파병에 반대합니다. 또한 모든 인류에게 재앙이 될 핵무기 개발에 반대합니다. 전쟁연습과 군사훈련 중지, 즉각적이고 일방적인 군비축소 등을 위한 대중적 평화운동의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주제별 묶어보기(반전평화) 페이지로 이동하기

보건의료

노동자의 삶과 건강보다 이윤을 더 추구하는 자본주의는 민중의 건강을 위협합니다. 시장적 방식의 의료체계는 그 비용을 다시 민중에게 부담시킵니다. 사회진보연대는 의료민영화 저지와 의료자본 통제, 보편적 의료보장을 요구합니다. 나아가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사회경제적 조건을 바꾸기 위해 투쟁합니다.

주제별 묶어보기(보건의료) 페이지로 이동하기

민중생존권

정리해고·비정규직 확대, 낮은 복지 수준, 폭력적 도시개발 등 정부 정책들은 실업과 빈곤을 확대했습니다. 사회진보연대는 최저임금 인상, 빈곤층 소득보장 확대, 투기개발 및 강제철거 중단, 차별철폐 등 민중생존권을 쟁취하기 위해 투쟁합니다. 또한 빈민운동의 강화 및 노동자민중의 연대를 만들어갑니다.

주제별 묶어보기(민중생존권) 페이지로 이동하기

국제

한 나라에서의 투쟁만으로 노동자의 권리는 온전히 쟁취될 수 없습니다. 초국적자본은 더 낮은 임금과 노동조건을 감내하도록 각국 노동자 사이의 경쟁을 유발시키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회진보연대는 초국적자본이 자유롭게 노동자를 착취하도록 돕는 IMF 등 여러 국제기구들의 활동을 비판하고, 민족과 국경을 넘어 노동권을 쟁취할 수 있도록 국제연대를 모색하며, 이주노동자의 권리를 위해 활동합니다.

주제별 묶어보기(국제) 페이지로 이동하기
오늘 논평 | 2016.11.22

우리는 이대로 지켜보기만 하면 되는가?

조선일보 사설 “결국 朴대통령 탄핵 절차로, 이제 법에 맡기고 인내해야”에 대한 비판

조선일보 사설 “결국 朴대통령 탄핵 절차로, 이제 법에 맡기고 인내해야”

“이제 다른 선택지가 없어진 이상 탄핵을 가(可)든 부(否)든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최대한 혼란 없이 마무리 짓는 수밖에 없다. 우선 탄핵이라는 법적 절차에 들어가게 된 이상 최소한 야당은 장외(場外) 시위는 중단하는 게 옳다.”


“탄핵 정족수를 확보했다.”, “탄핵할 수 있다는 헌법학자들의 의견이 줄을 잇고 있다.”

촛불과 국민이 사라지고 국회의원과 재판관들이 신문 기사 전면에 나섰다. 국회 탄핵 소추가 기정사실이 되자 발생한 일이다. 박 대통령이 퇴진을 거부한 가운데, 지난 주말 검찰이 대통령을 사실상 피의자로 규정하자 탄핵 방안이 탄력을 받았다. 탄핵 말고는 박 대통령을 퇴진시킬 방법이 없다는 현실론이 근거다. 탄핵은 국회가 주체가 되고, 헌법재판소가 최종적으로 판결한다. 국민은 ‘여론’으로만 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친다.

만약 국민의 요구가 대통령 한 명을 교체하는 것이라면 탄핵이 효과적일 수도 있다. 탄핵 절차는 이미 2004년에 경험해 본 바도 있다. 재빨리 탄핵을 진행하고 제 정당의 일정에 따라 대선을 치르면, 다음 대통령이 뽑힌다. 그리고 이 모든 사태가 끝난다.



허전하다. 조선일보는 “적당히 촛불집회하다 국회에 맡기고 돌아가라”고 말한다. 그런데 이런 퇴진은 지금 우리가 느끼고 있는 분노를 충분히 달래줄 것 같지 않다.

따져보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는 이대 입시 비리, 경찰에 의한 백남기 농민 살인, 최순실 국정농단, 삼성의 국민연금 로비, 세월호 7시간 사건을 망라한다. 백만 시민이 거리로 쏟아져 나온 것은 하나의 사건이 아니라 일련의 ‘사건들’이었다. 이것들은 박근혜 하나만 처벌한다고 해결되는 것이 아니다.

“이럴려고 공부했나?” 외치며 촛불집회에 나오는 고등학생들을 생각해보자. 박근혜가 탄핵당해도 이들이 견뎌야 할 ‘헬조선’이라 불리는 불평등한 현실은 그대로다. 박근혜 퇴진을 외친 시민의 바람은 애당초 헌법재판소(헌재) 재판관 몇 명의 판결문으로 채워질 성질의 것이 아니다.

국회 탄핵 소추가 진행되는 과정은 우리에게 또 다른 절망의 시간일 수도 있다. 국회에서 탄핵 소추를 의결하는 것부터 헌재에서 판결이 나는 것까지 장애물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박근혜가 “차라리 탄핵하라!”라고 소리친 이유기도 하다.

청와대는 국회 임명 총리 제안을 철회할 것이라고 간접적으로 밝혔다. 이 경우 박근혜가 탄핵 소추 돼도 박근혜의 분신인 황교안 총리가 정부를 이끈다.

정말 복장 터질 일이다. 야당이 대선 전략을 짜며 탄핵 절차, 총리 선출을 두고 분열할 수도 있다. 또한, 새누리 비박과 보수 성향 야당 의원들이 탄핵 과정에서 이합집산하며 새로운 보수세력을 만들 가능성도 있다. 이때부터 탄핵은 더는 박근혜 처벌이 아니라 차기 대선을 위한 정치놀음 대상으로 바뀔 것이다. 보수 성향이 강한 헌재에서 국민 눈치를 보다 적당한 시점에 탄핵을 부결시킬 수도 있다. 헌재 판결이 뒤집어져도 정치권이 개헌을 통해 헌재와 박근혜를 처벌하기가 쉽지 않다. 대선이 얼마 남지 않아서다. 탄핵은 결국 국민이 아니라, '정치공학'과 '법리'가 주인공이다.

예상컨대 탄핵은 과정부터 결과까지 우리의 분노를 달래기 어렵다. 몇 달간 우리가 본 한국은 박근혜 개인의 비리를 뛰어넘는 것이었다. 청소년들의 미래를 꺾는 부익부빈익빈 체제, 국민종잣돈 국민연금을 강탈해 제 경영권 승계에 이용한 재벌 체제, 선거개입부터 폭력 살인까지 진실은 숨기고 국민은 짓밟는 공안통치체제, 북한 탓하며 국민 혈세로 전쟁 무기 수입만 일삼는 평화위협체제, 국민을 개돼지라 부르고 “가만히들 있으라.” 겁박하는 굴종 체제가 몇 달간 우리를 분노케 했다.

우리는 탄핵과 별개로 우리의 분노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길을 가야 한다. 촛불을 더 강하게 만들어 박근혜 체제의 해체를 주장해야 한다. 대선에서의 정치놀음이 목적인 조선일보와 국민의 길이 같을 리 없다.
주제어
정치
태그
촛불 조선일보 탄핵

Warning: require_once(sp_footer.php):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2/pssp/http/2019/footer.php on line 8

Fatal error: require_once(): Failed opening required 'sp_footer.php' (include_path='.:/usr/share/pear:/usr/share/php') in /home2/pssp/http/2019/footer.php on line 8